바로 지금, 우리 사회의, 명징한, 이해를 위한 청소년 인문학

언제나 인문학은 먼 이야기였습니다. 인문학이 다루는 시간만 봐도 그렇습니다. 고리타분한 옛것을 다루거나, 왜 굳이 저런 이야기를 이 시점에 들어야 하나 의문이 들 때가 대부분이었습니다. 인문학이 어렵다고 느껴지는 이유도 바로 거기에 있었습니다. 그렇기에 인문학 콘텐츠는 10대들이 다가가기 늘 어려웠습니다. 고리짝 이야기를 듣기 위해 이해해야 하는 사전 지식은 풍부해야만 했고, 그 개념은

2023년 2월 3일

바로 지금, 우리 사회의, 명징한, 이해를 위한 청소년 인문학

삶의 “가치”, 그리고 사관(史觀)

역사는 어떻게 연구되어 왔을까?

존재와 인식, 객관과 주관의 경계

그때 그 자리에 그 사람이 있었다는 '사실'